시정소식. 진주시의 시정소식을 발 빠르게 전합니다.


  • 카카오스토리 담기
  • 구글플러스 담기
  • 링크 주소 복사
  • 본문 인쇄

보도/해명자료

게시물 내용

제목 진주시 10월 축제, 뻥뻥 뚫리는 교통소통에는 자원봉사자가 있었다.

번호
21798
이름
공보관
작성일
2018-10-11 10:04:11
조회
39
첨부파일
  • 첨부파일1009 진주시 10월 축제 빵빵 뚫리는 교통소통에는 자원봉사자가 있었다 (1).jpg

진주시 10월 축제, 뻥뻥 뚫리는 교통소통에는 자원봉사자가 있었다.

진주시 10월 축제, 뻥뻥 뚫리는 교통소통에는 자원봉사자가 있었다.

- 경찰, 7개 교통봉사단체, 공무원 등 12,000여명의 힘 -
- 시내버스 10대 축제 휴일 120, 130, 251번 추가 운행 -


  10월 1일부터 14일까지 진주남강 일원에서 개최되는 진주시의 10월 축제를 보다 안전하고 풍성하게 즐기도록 하는데는 성숙한 시민들의 협조와 숨은 공로자들의   보이지 않는 노력과 봉사가 있었다.
 
  올해 남강유등축제 입장료 무료화에 따라 급증하는 차량 및 관광객을 위해 마련한 진주시의 교통대책은 관광객들에게 화려한 남강의 밤 추억을 담아 두기에 충분했고 그 동안 우려되었던 교통 체증은 찾을 곳이 없었다.

  부산에서 진주를 처음 찾았다는 이모씨(57세)는 축제 규모와 야경에 놀랐고 편리한 셔틀버스 운행에 놀랐으며 차량 막힘없이 뻥뻥 뚫린 교통흐름을 보고 또 한 번   놀랐다고 하면서 남강 유등축제가 명성에 어울린 글로벌 축제답다고 했다.

  진주시는 교통종합상황실을 운영하면서 경찰, 7개 자원봉사단체, 공무원 등 12,000여명이 매일 오후 3시부터 밤 11시까지 10월 축제 교통안전과 원활한 교통소통을 위해 교통대책 매뉴얼에 따라 실시간 대처하고 있다고 밝혔다.

  3,500여명의 경찰은 주요 교차로 및 행사장 주변에서 교통통제는 물론 진주전역의 교통을 관장하여 사고예방 등 원활한 교통소통으로 축제를 지원하고 있다.

  그리고 7,200여명의 7개 교통봉사단체는 차 없는 거리 교통통제 3구간 5.8km  거리인 강남로, 남강로, 논개길과 셔틀버스 전용도로 2.8km에서 단체별 지정된   근무구간에서 보행안전사고 예방 및 시가지 교통통제를 맡고 있다.
 특히 (사)전국모범운전자연합회 경남진주지회는 경남문화예술회관 앞 셔틀버스  회차를 하는 도로변에서 신체적 위험을 감수하면서 셔틀버스가 1일 390여회 안전한 운행이 되도록 밤 11시 넘어서까지 교통봉사를 하고 있다.
  그리고 1,400여명 공무원은 임시주차장 관리, 셔틀버스 탑승자 안내, 셔틀버스 전용차로 관리 등 축제장을 찾는 외지 관광객 및 시민의 교통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또한 진주시는 시민들께서 자가용을 안타고 시내버스를 타는 이동률이 의외로 높아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축제장을 찾을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하기 위하여  이용객이 많은 3개 노선인 120, 130, 251번에 시내버스 10대를 증차하여 휴일인    7, 9, 13, 14일(4일)에 운행한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10월 축제 안전을 위하여 교통봉사자들의 안내에 시민들께서 적극 따라주시고 앞으로 남은 기간동안 교통안전과 소통에도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교통과
교통기획팀장 김영경
055-749-8721


제4유형 : 제1유형+상업적 이용 금지+변경 금지

본문 콘텐츠 담당자, 최종수정일

담당자 :
공보관/공보팀 055-749-5031

본문 유틸리티

  • 인쇄
  • 위로

만족도조사

고객만족도조사
평가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본인확인